pastors

최 헌 Hunn Choi (Lead Pastor)

중학교 때 이민온 1.5세 최헌 목사는 미시건대 졸업 후, 우주공학 엔지니어로 일하던 중 목회자로 소명을 받았다. 애즈베리(M.Div.), 프린스턴(Th.M.), 시카고루터란(Ph.D. 과정)에서 수학하면서 뉴저지와 시카고에서 영어목회를 했다. 애즈베리신학대학원 교수인 이미생 사모와 함께 2003년부터 렉싱턴한인연합감리교회(한영 이중어예배)를 섬겼다. 2007년 부터는 세인트앤드류스연합감리교회와 연합하여 영어와 한국어회중을 만들고, 2008년 히스패닉사역이 시작되면서, 3개 회중을 지도하는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현재 애즈베리에서 선교학으로 박사학위를 공부하고 있다.

Rev. Hunn Choi—who immigrated to America when he was in the middle school and graduated from University of Michigan—received a calling from God while working as an Aerospace Engineer. He studied at Asbury Theological Seminary (M.Div.), Princeton Theological Seminary (Th.M.), and Lutheran School of Theology at Chicago (Th.D. course work), and served as English Ministry Pastor in New Jersey and Chicago. From 2003, with his wife Meesaeng Choi professor at Asbury Theological Seminary, he has served at Lexington Korean United Methodist Church (a English-Korean bilingual worshipping community). In 2007, Lexington Korean United Methodist Church merged with St. Andrews United Methodist Church and established two separate congregations (English and Korean) and soon started a Hispanic congregation. Now he is the Senior pastor of the three congregation church. Currently, he is a Ph.D. student in Intercultural Study at Asbury Theological Seminary.

Brian Shockey (English Ministry)

Brian joined the All Nations UMC staff in July 2014. He is excited to be part of a multi-cultural church and thinks that tri-lingual services are a "taste of heaven." Brian is passionate about helping people grow in their faith, teaching the Bible, and sharing the love of Christ with the local community. Brian and his wife Jenny have four young daughters. He loves spending time with his family and watching his kids grow in life and faith. Brian also enjoys movies, music, and comics. He is currently pursuing a PhD in Biblical Studies at Asbury Theological Seminary.

브라이언 샤키 목사는 2014년 7월 부터 올네이션스 교회 영어예배를 섬기기 시작했다. 다문화 교회를 섬기는 사역 팀의 일원이 된 것을 좋아하는 브라이언 목사는 삼중어 예배를 드릴 때 “천국을 맛본다”고 말한다. 샤키 목사는 성도들이 신앙 안에서 성장하는 것을 보는 것과 성경을 가르치고 주님의 사랑을 지역 공동체와 나누는 것에 열정이 있디. 아내 제니와의 사이에 네 딸을 둔 그는 자녀들과 시간을 보내고 그들이 믿음 안에서 성장해 가는 것을 보는 것을 또한 사랑한다. 영화, 음악, 코메디를 즐기는 브라이언은 현재 애즈베리 신학대학원에서 성서신학 박사과정을 하고 있다.

Esther Jadhav (English Ministry)

Pastor Esther Jadhav has grown up as a pastor’s kid in India. She was ordained as a minister with United Methodist Church Kentucky Association in 2009. Since graduation in 2003 from Asbury Theological Seminary, M.Div., she has been in charge of International Student Coordinator of Asbury Seminary and served English ministry as an associated pastor in All Nations UMC. She is currently pursuing a PhD program in Intercultural Studies at Asbury Theological Seminary.

인도에서 목사의 딸로 자라난 에스더 쟈다브 목사는 2009년 미연합감리교회 켄터키 연회에서 어린시절의 꿈이었던 목사안수를 받았다. 2003년 애즈베리신학대학원(Asbury Theological Seminary, M.Div.) 졸업 후 애즈베리대학교(Asbury Univ)의 유학생 사역(Int’l Student Coordinator)을 담당하면서 올네이션스에서 영어목회 협동목사로 섬기고 있다. 또한 애즈베리에서 선교신학으로 박사학위를 하고 있다.

Daniel Pupo (Hispanic Ministry)

Hispanic Ministry at All Nations started in 2008. Originally from Cuba, Rev. Daniel Pupo, is not only a passionate preacher, but also a talented musician. Even though he has never received any formal training in music, he can play piano, keyboard, trumpet, and drums. Together with his wife, Amrilis and two daughters, Liudmila and Liannet, he’s been serving faithfully through word and music.

올네이션스교회에서 2008년에 시작된 히스패닉 회중이 맞이한 두 번째 목회자인 다니엘 푸포 목사는 쿠바에서 온 열정적인 부흥사같은 설교자일 뿐만 아니라, 한번도 렛슨을 받아본 적이 없는 피아노, 키보드, 드럼등의 악기를 연주하며, 아마릴리스 사모와 두 딸 루드밀라(Liudmila), 리아넷(Liannet)과 함께 말씀과 찬양으로 섬긴다

Danny Motta (Youth & Praise Ministry)

Danny Motta is a Jesus-loving, Bible-believing, servant, sinner and saint! God has given him a beautiful wife and ministry partner, Karen, and also blessed him with three lovely children, Josiah (11), Asa (8) and Mara (6). Pastor Danny has been a worship leader and/or youth pastor for the past sixteen years. While he is working toward a M.Div. degree at Asbury Theological, Seminary, he has the great pleasure of serving in those capacities at All Nations.

대니 모타 전도사는 예수님을 사랑하고 성경을 믿는 종-죄인-성도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싶어한다! 하나님께서는 그에게 아름다운 아내이자 사역 파트너인 캐런을 주셨고 두 아들 조시아(11)와 아사(8)와 딸 마라(6)로 축복하셨다. 지난 16년간 찬양인도자와 청소년 사역자로 여러 교회를 섬겨온 대니 전도사는 현재 애즈베리 신학대학원에서 M. Div. 과정을 공부하면서 올네이션스 교회에서 영어예배 찬양인도자와 청소년 전도사로 기쁘게 섬기고 있다.    

Sandra Diaz Centeno (Hispanic Youth Ministry)

Sandra Díaz Centeno joined all Nations UMC in Jan 2008 and started has been serving as Hispanic youth director since Aug 2015. She is very happy to be in a multicultural church and serving the Lord. She's from El Salvador and passionate about helping people, especially youth, to grow in their faith. God has blessed her with two beautiful kids and she enjoys music, sports, cooking and various activities.

샌드라 디아즈 센테노는 2008년 1월부터 올네이션스교회에 나오기 시작했고 2015년 8월부터 히스패닉 청소년 디렉터로 섬기고 있다. 샌드라는 다문화 교회에 있으면서 주님을 섬기는 것을 너무 즐거워한다. 엘살바도르에서 온 그녀는 사람들이 신앙 안에서 성장하도록 돕고 섬기는 것을 좋아하는데 특히 청소년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하나님께서는 두 아름다운 자녀를 허락하셨다. 음악, 스포츠, 요리 이외에 여러 활동들을 즐긴다.

Karen Motta (Children Ministry)

Karen Motta joined the All Nation's UMC staff in July 2014. She grew up in St. Louis, MO but attended church in Illinois where she met her husband Danny Motta. They married in 2002 and have been serving the Lord together in Youth and Children Ministries ever since. Karen has spent the last 15 years of her life ministering to and working with children, youth and church volunteers. She loves teaching children about the Lord and His Word. She also enjoys being creative and Children's Ministry allows for her creative skills to be put to work. Serving as Children's Ministry Director is a great joy and privilege for her, Karen has three children whom she has committed her life to Homeschooling.  

캐런 모타는 2014년 7월 부터 올네이션스 교회 어린이 사역 디렉터로 섬기고 있다. 미주리 주 세인트 루이스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캐런은 일리노이주에 있는 교회를 다닐 때 남편 대니를 만나게 되었다. 대니와 결혼한 2002년 부터 15년이 넘게 청소년과 어린이 사역을 담당해 왔다. 캐런은 차세대에게 주님과 주의 말씀을 가르치는 것을 좋아한다. 창의적인 것을 좋아하는 그녀는 어린이들이 창의력을 사용하도록 지도한다. 어린이 사역 디렉터로 섬기는 것을 큰 기쁨과 특권으로 여기는 캐런은 또한 세 자녀 조시아, 아사, 마라를 홈스쿨링을 하는 교사이기도 하다. 

Liudmila Pupo (Nursery Ministry)

Liudmila Pupo, nursery teacher since July 2015. Liudmila works towards keeping a safe and fun environment for babies and toddlers ages 0-3, where they can learn and grow in the love of God. Liudmila enjoys working with the nursery ministry and finds it very rewarding.

2015년 7월부터 영유아부 스탭으로 함께해온 루드밀라 푸포는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아이들이 안전하고 재밌게 활동하기 위한 환경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루드밀라는 영유아부 헌신을 통해 보람과 즐거움을 얻는 스탭입니다.

Liudmila Pupo, maestra de la guardería desde Julio del 2015. Liudmila trabaja con el fin de mantener un ambiente divertido y seguro para niños de 0-3 años, en el cual puedan aprender y crecer en el amor de Dios. Liudmila disfruta su trabajo como maestra en la guardería, el cual le resulta ser muy gratificante.